티스토리 뷰

얼마전 뉴스기사 댓글을 보다 이상한 댓글을 봤다. 아마도 주식을 시작한지 얼마 안된사람이 댓글을 달아둔게 아닐까 싶다. 이 사람논리는 시총을 보면 카카오 대비 하이닉스 주가가 너무 싸다는 이야기였다. 얼핏 들어보면 그럴듯 해보이지만 시총을 기준으로 주가가 높고 낮다고 판단하는건 말이 안된다.


왜냐하면, 시가총액은 주가에 주식의 수를 곱한값이다.

시총 안에 주가가 있다

다시 말하지만, 시가총액은 주가와 주식의 수가 좌우한다.  아래 공식을 잊지 말자.

시가총액 = 주가 x 주식의 수

댓글을 쓴 사람의 논리대로 하이닉스 주가가 40~50만원이 된다면 시가총액은 4~5배인 240조~300조가 되어버린다는 말이다. 현재 승승장구중인 삼성전자의 시가총액이 현재 355조이다. 그럼 삼성과 하이닉스 둘이 비슷한 레벨이라는건데 이게 더 말이 안되는거 같다 -_-;;


즉, 시총으로 주가가 높다 낮다 말하는건, 1천원짜리 10장과 , 500원동전 20개랑 같은 만원인데, 갯수나 단위가 다르다고 평가를 다르게 하는 꼴이다.  


시가총액은 투자자가 서로 사려고 하다보니 주가가 올라서 시총이 올라간거고 (즉, 가치를 높게 평가 받음)

1주의 가격이 비싸고 싼건, 발행 주식의 수에 따른 희소성에 따라 1주당 가치가 더 높게 평가 받은것 뿐이다.




위 이미지를 보면 알겠지만, 하이닉스 발행주식의 수는 7.2억 (많기도 하다), 카카오는 6783만개이다. 만약 카카오가 하이닉스 수준의 주식수였다면, 1주당 가치가 희석되서 주당 1.5만원이었을지도 모르겠다.


그럼 주가가 높고 낮은건 뭘로 확인할까?

주가가 고평가/저평가 되었는지 보는 가장 대표적인게 PER 다.  주가를 고려한 1주당 이익률의 상대지표라서 손쉽게 비교할 수 있다보니 가장 많이 쓰인다. 예를 들어, 하이닉스와 카카오의 PER를 보면 19.94배와 169.91배이다. 즉, 카카오의 PER가 더 높고 이는  카카오가 고평가 되었다고 말할 수 있다. (PER가 낮을수록 저평가, 단, 음수는 적자)


하지만, 주식은 미래가치를 보고 사람들이 사고 팔면서 가격이 움직이는 구조이다보니 PER는 참고용 지표일 뿐이다. 주가의 고평가 저평가를 알아보는건 이전에 썻던 글을 참고하자.


# 이전에 썻던글


공유하기 링크
TAG
,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