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금감원장과 법무부장관이 가상화폐는 도박이고 거래소는 폐지해야 한다고 강경하게 주장하고 있다. 나도 가상화폐 투자를 하는 입장에서 보면 투기세력이 붙긴 한거 같지만 이걸 도박이라고 판단하는건 시대에 뒤떨어진 행보가 아닌가 싶다. 그렇게 치면 부동산 투기도 도박이고 부동산을 폐쇄하는게 답일까?

가상화폐? 과연 도박일까?

비트코인의 경우는, 블럭체인이라는 기술을 활용해 중앙기관에 종속되지 않고 거래내역을 검증할 수 있는 기반을 닦아놨다. 하지만, 패러다임을 바꿔버린건  "스마트계약" 이라는 개념이 추가된 2세대 코인(=이더리움)이 나오기 시작하면서 완전 세상이 변했다. 


예를 들어, 부동산 거래를 한다고 치면 "비트코인"은 단순히 돈의 기능만 담당했다.

하지만, 2세대 코인인 "이더리움"은 거기에 부동산 거래 계약과 결재까지 기능을 묶어서, 단순한 화폐의 기능이 아닌 부동산계약의 단계 까지 처리할수 있는 수준으로 개념을 확장시켰다.


그래서, 2세대 이후부터는 가상화폐라는 개념보다는 플랫폼에 더 가깝고, 이 플랫폼에서 사용가능한 화폐라고 생각하면 된다. (이더리움에서 사용가능한 화폐의 단위가 이더(ETH)이다)


사람들이 도박이다 사행성이다 라고 생각하는건, 코인의 가격이 널뛰기처럼 변화한다는것인데, 사실 코인은 돈보다는 주식이라고 생각하면 더 이해가 쉽다.



실제로 ICO 라고 해서, 가상화폐 플랫폼을 론칭하면서 투자자를 모집하고, 이 투자자에게는 주식처럼 코인을 지급한다. 이 플랫폼이 잘 될경우 주식의 가치가 올라가듯 코인의 가치가 올라가는 P2P투자에 가까운 느낌으로 변화되었다. 즉, 많은 사람들이 가상화폐 라고 하면 돈 이라고 생각하는데. 오히려 주식의 성격에 가깝다. 이 동영상을 보면 좀더 이해가 쉬울듯하다. 엔젤펀딩을 P2P 투자를 가능하게한게 최근의 가상화폐 시장이다. 


그리고 비트코인은 단순 화폐의 기능만 하는데 왜 가치가 솟구치냐고 물어 볼수 있는데, 비트코인은 다른 코인을 살때 사용하는 일종의 기축통화로 자리 잡았기에 비트코인의 수요는 현재까지도 증가하고 있다. 


물론 백서(사업계획서)만 번지르르하게 만들어서, ICO를 해서 먹튀하는 (=이런 사기를 스캠이라 한다) 곳도 분명있을텐데, 이런 문제를 보완하기위한 최소한의 안정장치를 마련하는게 맞지 않나 싶다. (거래소에 가상화폐 상장시킬때 몇가지 기준의 충족여부를 검토한다거나)


암호화폐 투자자의 청와대 청원?!

우선 청와대에서는 30일 이내에 20만명의 동의를 얻을경우  공식 답변을 내놓아야 한다고 한다.

현재 아래 청원이 가장 많은 7.4만명의 동의를 얻고 있다.  (즉, 아래 청원은 1/27 까지 20만명 동의를 얻어야 함)


<가상화폐규제반대> 정부는 국민들에게 단 한번이라도 행복한 꿈을 꾸게 해본적 있습니까?

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76020


간단히 정리하면 이렇다. (내가 위에 설명했던 글을 보면 왜 투자로 볼수 있는지 좀 이해가 될것이다)


가상화폐 투자로 모든 사람을 불법 투기꾼으로 정부가 매도 하고 있다.

하지만, 국민은 바보가 아니고 주식과 같이 투자를 하고 있는것이다.

거래실명/세금부과 같은 기본적인 규제는 찬성하지만 거래소 폐쇄 라는건 우리에게 희망을 뺏는것이다.


소셜 로그인(네이버/페북/트윗)으로 간단히 청원 참여를 할 수 있다.

(딴 청원들도 많은데, 이 청원글이 가장 많은 지지를 받고 있는듯 하다)


개인적으로 어느정도 규제와 제도 정리가 필요하다고 보긴 하지만, 이건 사행성이 있다 도박이다 하며 단정짓고 극단적으로 가는건 지금 시대와는 맞지 않는듯 하다.


그렇게 치면, 개인적으론 스포츠토토나 강원랜드가 더 도박아닌가? 싶기도 하고.


또다른 청원은 금융 감독원장 해임에 대한건이 약 1.7만명 수준이 참여했다. 이것도 참고하자.

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82531

공유하기 링크
TAG
, ,
댓글
댓글쓰기 폼